partico                     

게시날자 : 2019-10-09

...목록으로
주체108(2019)년 10월 9일 [론평]

 

꼴불견의 대결광대극

 

하루강아지 범 무서운줄 모른다는 말이 있다.

요즘 꼴불견의 반공화국대결광대극을 련이어 벌려놓고있는 남조선군부호전광들을 두고 하는 말이다.

남조선군부호전광들은 지난 9월 25일 공군창설 70년을 계기로 그 무슨 《전승기념행사》라는것을 벌려놓고 6.25전쟁시기 감행한 《승호리철교폭파작전》을 재연하여 공개하는 추태를 부린데 이어 27일에는 조선전쟁에 참가하였던 미국과 추종국가의 고용병늙다리들, 남조선군과 시민 등 6 000여명을 참가시켜 《제4차 장진호전투영웅추모식》이라는 놀음을 벌려놓았다.

28일에는 남조선해병대의장공연과 수색대의 무술시범 등을 배합한 《서울수복 69주년기념행사》라는 광대놀음을 벌려놓고 반공화국대결분위기를 고취하였으며 10월 1일에는 이른바 《국군의 날》 71년을 계기로 대구공군기지에서 《기념식》놀음을 벌려놓고 스텔스전투기 《F-35A》의 비행모습까지 공개하며 허세를 부려댔다.

소가 웃다가 꾸레미가 터질노릇이다.

지난 조선전쟁에서 우리의 영웅적인민들과 인민군장병들에게 무참하게 얻어맞고 참패를 당한 패배자들에게 그 무슨 《전승》이 있어서 《기념》을 한단 말인가.

이런 대결광대극을 두고 어찌 꼴불견이라 아니할수 있겠는가.

이러한 대결망동은 상대방에 대한 적대행위를 중지할데 대해 확약한 북남합의정신에 대한 란폭한 위반이며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바라는 온 민족의 한결같은 지향에 대한 용납못할 도전이다.

이로써 남조선군부당국은 겉과 속이 전혀 다른 군사적대결흉심을 제스스로 만천하에 폭로하였다.

때가 어떤때인지도, 앞뒤가 어딘지도 가려보지 못하는 청맹과니들의 추악한 반공화국대결행위으로 하여 오늘날 조선반도정세는 더욱더 격화되고있다.

하기에 남조선의 언론, 전문가들까지도 매우 예민한 시기에 련이어 진행되는 기념행사들이 북을 자극할수 있다, 특히 《F-35A》의 공개비행은 북에 대한 무력시위성격이 강하다고 우려를 표시하고있는것이다.

북과 남, 해외의 온 겨레는 대세와 민심에 역행하는 남조선당국의 반공화국대결망동이 북남관계의 현 교착국면을 파국에로 몰아간다는것을 명심하고 나라의 평화와 통일을 앞당기기 위한 투쟁에 한사람같이 떨쳐나서야 할것이다.

 


되돌이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