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tico                     

게시날자 : 2019-10-09

...목록으로
주체108(2019)년 10월 9일 [론평]

 

차례질것은 파국적후과뿐이다

 

입만 벌리면 남북군사분야합의서 리행을 떠드는 남조선당국이다.

마치 조선반도평화를 위해 무던히도 애를 쓰고있는것처럼 노죽을 부려대고있지만 하는짓거리는 무력증강, 외세와의 합동군사연습, 국방예산확장, 외국산무기구입 등 하나같이 남북군사분야합의서와 대치되는 행동들이다.

지난해 북과 남은 력사적인 판문점선언과 9월평양공동선언, 북남군사분야합의서를 통해 조선반도에서 군사적긴장을 완화하고 전쟁위험을 실질적으로 해소하기 위한 조치들을 적극 취해나갈것을 온 민족앞에 확약하였다.

그러나 남조선군부세력들은 외세와 야합하여 조선반도와 지역의 정세를 고도로 긴장시켜왔다.

남조선군부호전세력들은 당국의 비호밑에 외세와 야합하여 올해 상반기에만도 100여차례를 넘는 크고작은 북침전쟁연습을 벌려놓았는가 하면 《싸드》의 완전배치계획을 실천에 옮기고 《F-35A》스텔스전투기들의 반입을 중단없이 추진하고있다.

그 뿐만이 아니다.

지상대공중요격미싸일 《패트리오트-3》과 해상초계기 《P-8A포세이돈》, 공중급유기, 고고도무인정찰기 《글로벌 호크》를 비롯한 값비싼 첨단무기들을 계속 끌어들이고있다.

지난 10월 1일 《국군의 날》광대극때에는 《F-35A》스텔스전투기들을 띄워놓고 《쥐도 새도 모르게 접근하여 정밀타격할수 있는 전투기》라느니, 《북에 대한 무력시위》라느니 하는 호전적망발을 꺼리낌없이 내뱉으며 대결광기를 부려댔다.

과연 이것이 남조선당국과 군부가 그처럼 귀따갑게 줴쳐대는 《평화정착과정》이고 《남북선언리행로정》인가 하는것이다.

남조선군부의 이러한 행태는 《대화있는 대결》을 떠들며 외세를 업고 북침전쟁책동에 매달려온 과거 보수집권시기 군사깡패들의 망동과 조금도 다를바 없다.

북남선언들과 군사분야합의에서 확약한 합의들을 로골적으로 위반하고 조선반도정세긴장을 더욱 격화시키는 남조선당국의 이런 무모한 북침전쟁연습과 동족대결책동이 북남관계를 대결상태에로 되돌리는 위험천만한 군사적망동이라는것은 부정할수 없는 현실이다.

말장난으로 진실을 가리워보려는것은 백치들이나 할 어리석은짓이다.

대화와 대결, 평화와 전쟁책동은 절대로 량립될수 없다.

남조선당국은 말과 행동이 다른 비렬한 행태에 계속 매여달린다면 온 겨레의 준엄한 심판을 면치 못한다는것을  똑똑히 알아야 할것이다.

이런 행동으로 하여 차례질것은 파국적후과뿐이다.

 

 


되돌이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