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날자 : 2021-05-14

주체110(2021)년 5월 14일 《론평》

 

대륙침략의 발화점을 마련하기 위한 불순한 책동

--조선중앙통신사 론평--

 

일본정부가 2021년 외교청서에 독도를 《일본고유의 령토》로 또다시 명기하였다.

이것은 세기를 이어 계속되고있는 일본반동들의 집요하고 뿌리깊은 령토강탈책동의 연장으로서 절대로 용납될수 없다.

우리는 이미 독도가 그 누구도 감히 넘겨다볼수 없는 조선민족의 신성한 땅임을 론박할수 없는 수많은 력사적사실들과 자료들을 통하여 명백히 밝혀왔다. 독도가 우리의 령토라는것은 국제사회도 인정하고있는 사실이다.

그러나 일본은 지리적으로나 력사적으로는 물론 법률적견지에서도 과학성과 합법성을 전혀 찾아볼수 없는 《독도령유권》주장을 끈질기게 되풀이하고있다.

우리 민족과 국제사회가 규탄해마지 않는 일본의 파렴치하고 후안무치한 《독도령유권》주장을 결코 인식부족으로 인한 행위로 볼수 없다.

여기에는 《독도는 일본땅》이며 《독도가 불법점거되였다.》는 얼토당토않은 설교로 렬도전역에 호전적인 《령토수복》분위기를 조성하고 그속에서 군국화를 더욱 다그치는 한편 대륙재침의 합법적구실을 마련해보려는 흉심이 깔려있다.

지금 일본반동들은 《령토주권전시관》과 《독도령유권》주장이 담긴 교과서 등을 통하여 국민들과 자라나는 새 세대들속에 외곡된 력사관, 령토관을 심어주는 동시에 침략사상을 로골적으로 주입시키고있다.

다른 한켠으로는 《섬탈환》을 위한 군사연습과 무력증강에도 광분하고있다.

피비린 살륙과 강탈로 악명떨치던 과거의 제국시대, 군국주의시대 부활을 꿈꾸는 일본이 《독도령유권》을 되찾는다는 명분밑에 조선반도재침을 개시하고 나아가서 본격적인 대륙침공에 뛰여들지 않으리라는 담보는 그 어디에도 없다.

일본의 독도강탈책동이야말로 대륙침략의 발화점을 마련하기 위한 위험천만한 도발책동, 전쟁책동이다.

독도는 력사적으로나 국제법적으로 공인된 조선민족의 불가분리의 신성한 령토이다.

이 엄연한 현실을 감히 변경시키려는 그 어떤 시도에 대해서도 절대로 묵과하지 않으며 무자비한 대응으로 맞서나갈것이라는것이 우리 겨레의 드팀없는 의지이다.

일본은 시대착오적인 령토야망이 초래할 파국적인 후과에 대해 숙고해야 한다.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