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tico                     

기사게시날자 : 2017-05-18

...목록으로
주체106(2017)년 5월 18일 [론평]

 

비공개대통령기록물지정놀음에 깔린 보수패당의 추악한 흉심

 

희세의 추물인 박근혜의 범죄자료를 흑막속에 묻어버리려는 보수패당의 책동이 다시한번 남조선각계의 치솟는 분격을 자아내고있다.

알려진것처럼 최근 남조선에서는 전 괴뢰국무총리 황교안이 박근혜의 《세월》호참사 당일 7시간행적을 비롯하여 수만건에 달하는 청와대문서들을 비공개《대통령기록물》로 지정해《기록원》에 이관하였다고 한다.

비공개로 지정된《대통령기록물》은 앞으로 15-30년동안 공개할수 없게 되여있다.

결국 남조선민심이 그토록 강력하게 요구하는 박근혜의 《〈세월〉호참사 당일 7시간행적》과 역도년의《국정》롱락사건의 핵심증거물들이 수십년간 봉인문서로 남게 되였다. 이것이 현재 재판에서 자기의 범죄사실을 전면부인하면서 어떻게 하나 살구멍을 열어보려고 모지름을 쓰고있는 박근혜를 비롯한 그 공범자들에게 있어서 함정안에 드리운 동아줄과 같은 《구원의 손길》로 되리라는것은 두말할 필요도 없다.

이와 관련하여 남조선각계에서는 지금 《어둠속에 묻히게 된 〈세월〉호참사 당일 7시간행적과 〈국정〉롱단핵심증거들》, 《명백한 불법증거인멸행위》, 《박근혜와 한몸통인 황교안을 당장 구속하라.》등의 항의와 규탄의 목소리가 비발치듯 터져나오고있다.

하다면 황교안이 애써 손댈필요도 없는 청와대문건들에 대해 왜 그렇게 기를 쓰고 《대통령기록물》지정놀음을 벌려놓았겠는가 하는것이다.

남조선민심이 한결같이 지탄하고있는바와 같이 황교안으로 말하면 추악한 《국정》롱락사건의 주범으로서의 박근혜역도년의 수급졸개이다.

박근혜의 범죄자료들을 조사하기 위해 청와대를 압수수색하겠다는 특검의 요청을 무지막지하게 거부해나선자가 황교안이며 특검수사기일연장에 대한 남조선인민들의 요구를 안하무인격으로 묵살해버린자도 다름아닌 황교안이다.

황교안이 제 푼수에도 아랑곳없이 놀아댄, 독단과 전횡으로 벌려놓은 《대통령기록물》지정놀음의 속심은 불보듯 명백하다.

그것은 새《정부》하에서도 박근혜와 그 부역자들의 범죄내막을 쉽게 파헤치지 못하게 하자는것이다. 박근혜역도의 공범자로서의 자기의 범죄도 숨기고 명줄도 보존하며 나아가서 끊어져가는 보수의 숨통을 열어 재부활의 기회를 마련해보려는것이 비공개《대통령기록물》지정놀음에 깔린 황교안의 얄팍하고 더러운 흉심이다.

하지만 약은 참새 제 스스로 그물안에 뛰여든다고 황교안은 박근혜의 범죄자료들에 대한 비공개《대통령기록물》지정놀음을 벌려놓는것으로써 여지없는 《박근혜, 최순실추문사건》의 공범자, 특급범죄자로서의 가증스러운 몰골을 다시한번 똑똑히 드러내보였다.

퇴임을 앞두고 서둘러 박근혜의 범죄자료들을 비공개《대통령기록물》로 처리한 황교안의 망동은 남조선각계층에게 박근혜역도와 똑같은 반역의 무리, 황교안과 같은 추악한 국정롱단사건의 공범자들인 극우보수세력을 그대로 두고서는 온갖 사회적악페청산에 대한 초불정신이 절대로 실현될수 없다는것을 보여주고있다.

독초는 뿌리채 뽑아버려야 한다.

그 길에 새 정치, 새 생활을 갈망하는 남조선인민들의 념원이 실현되는 길이 있고 자주적이고 평화번영하는 통일조국의 지름길도 있다.

 

정 필

 


되돌이